항공

Airbus가 인수한 Bombardier 란 회사를 아시나요?

Sharklet 2021. 4. 23.
반응형

Bombardier의 C-Series는 훌륭한 항공기 였지만 잘 팔리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Airbus가 프로그램을 인수하자 매출이 크게 증가했습니다. 

 

Airbus가 인수를 한 이유는 무엇이며 항공기가 Airbus A220으로 그렇게 성공적으로 리 브랜딩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참고로 Bombardier라는 회사는

 

조제프 아르망 봉바르디에가 1942년에 창립한 캐나다의 항공기 제작사입니다. 

 

항공기, 개인 제트기 등을 제조하는 중공업 사업 및 금융업을 메인으로 하는 회사죠!

 

포춘지가 선정한 500대 대기업이기도 하고 본사는 캐나다의 퀘벡주의 몬트리올에 있습니다. 

 

즉, 보잉과 에어버스에 필적하지는 못하지만 3대 항공기 제조사로 유명한 곳이죠!

 

 

Bombardier C- 시리즈

 

Bombardier C- 시리즈

 

C 시리즈는 2008 년에 출시되었으며 Farnborough International Airshow에서 발표되었습니다. 

 

이는 Bombardier가 Boeing과 Airbus의 틈새를 파고든 100-150 석의 차세대 효율적인 차세대 항공기 카테고리에서 강력한 경쟁자로 설계되었습니다.

 

Bombardier는 우수한 항공기를 설계했습니다. 

 

이 항공기는 합성 동체와 새로운 엔진과 공기 역학적 개발을 제공했습니다. 

 

이로 인해 항공사의 운영 비용이 절감되고 승객에게 넓고 조용한 객실이 제공되었습니다.

 

하지만, 뛰어난 디자인과 시장 잠재력에도 불구하고 판매는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Bombardier는 두 가지 기종에 대해 402 개의 주문 만 받았으며, 약 10 년 동안 판매되었습니다.

 

에어 버스는 2017 년에 C- 시리즈 프로그램의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C- 시리즈 제어

 

Airbus는 2017 년 10 월 토큰 현금 투자에 대해서만 C-Series 프로그램의 50.01 % 과반수 지분을 발표했습니다 (2018 년 7 월까지는 규제 승인을 받았습니다). 

 

이를 통해 Bombardier가 31 %를 유지하고 캐나다 투자 회사 인 Investissement Quebec이 19 %를 유지하면서 Airbus가 프로그램을 제어 할 수 있었습니다. 

 

Bombardier는 2020 년 초에 물러났으며 Airbus의 지분은 75 %  증가했습니다 (나머지는 Investissement Quebec이 보유).

 

그러면서 봄바르디어가 아닌 완전한 에어버스회사가 되었습니다. 

 

 

 

에어버스의 투자로 C 시리즈는 A220이되었습니다.

 

Bombardier CS100은 Airbus A220-100으로, 더 큰 CS300은 A220-300으로 브랜드가 변경되었습니다. 

 

제어권을 확보 한 이후 Airbus는 A220의 총 주문을 2021 년 3 월 현재 649로 늘렸습니다 .

 

주문 Bombardier가 약 10 년 동안 비행기를 판매하면서 달성 한 것보다

 

첫 해에만 50 % 증가시켰습니다 .

 

 

안정성과 브랜딩 추가

 

그렇다면 왜 에어버스가 인수하고 항공기의 매출이 훨씬 더 나은 결과를 얻었을까요?

 

주된 이유는 Airbus가 제공하는 안정성과 브랜드입니다. 

 

항공사들은 C 시리즈가 훌륭한 항공기라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회사의 보안에 대한 우려가있었습니다. 

 

이를 통해 항공기 개발에 전념하고 개발할 수 있습니다.

 

 

Bombardier는 여러 가지 이유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첫째, 시장 상황이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당시 유가가 낮아 졌기 때문에 많은 항공사가 새 항공기를 구입하는 대신 구형 항공기 (예 : A319 또는 Boeing 737)를 구입하거나 임대하려고했습니다. 

 

고객 수가 적어 Bombardier는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2014 년에는 근로자를 해고하고 회사를 별도의 사업 단위로 재구성했습니다.

 

둘째, 이 프로그램은 지연, 비용 초과 및 초기 엔진 문제를 겪었습니다. 

 

또한 일부 사람들은 Bombardier가 항공기를 충분히 판매하지 않았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러한 요인들로 인해 판매가 어려워졌습니다. 

 

새로운 항공기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없었을뿐 아니라 고객이 미래에 대해 확신이 없을 때 새로운 항공기를 판매하는 것도 더 어렵습니다.

 

 

 

Airbus의 지원으로 A220은 많은 고객을 끌여들였습니다.

 

2017 년에 Airbus로 리브랜딩한것이 가장 큰 도움이 되었죠!

 

그것은 더 크고 신뢰할 수있는 제조업체의 지원을 제공했습니다. 

 

매출이 증가하고 Bombardier는 다시 이익을 얻었습니다. 

 

유가가 상승하고 더 많은 항공사가 구형 항공기를 교체하려는시기도 적절했습니다.

 

 

보잉과의 경쟁

 

Airbus가 봄바르디어를 인수 한 또 다른 이유는 Boeing과의 경쟁이었습니다. 

 

델타는 이미 Bombardier 로부터 75 대의 항공기를 주문했었습니다 . 

 

그러나 보잉은 이 회사가 미국 시장에서 부당하게 낮은 가격에 항공기를 제공했다고 비난했다. 

 

이로 인해 캐나다에서 판매 된 항공기에 대해 300 %의 수입 관세를 부과 할 계획이있었습니다.

 

 

Bombardier는 Delta에서 미국 고객을 확보하기를 원했습니다.

 

Airbus가 프로그램을 장악하자 이 판매는 수입세 없이 진행되었으며 (Airbus는 미국에서 운영됨) 곧 주문이 증가했습니다. 

 

마찬가지로 JetBlue는 60 대의 항공기를 신속하게 주문했습니다.

그 이후로 주문이 더 증가했습니다. 

 

Air France-KLM은 60 대의 항공기를 주문했습니다 (60 개의 추가 옵션 포함). 

 

델타 항공은 주문을 늘렸고 60 대의 항공기가 많은 소규모 주문과 함께 Breeze 로 향했습니다 .

 

Airbus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Airbus는 이미 A220 제품군에 대한 몇 가지 주요 업데이트를 발표했습니다 . 

 

2019 년에는 탑재 하중 및 주행 거리 증가 계획을 확정했고, 2021 년 3 월 에는 -300의 주행 거리가 더욱 강화되었습니다 .

 

 

 


우리나라에서는 대한항공이 A220을 인도받아서 운영중에 있습니다. 

 

보통은, 서울-부산의 짦은 노선에 투입이 되어 있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차이가 없지만, 

 

안에 타보면 왼편에는 3개의 좌석이 

 

오른편에는 2개의 좌석이 있다면 

 

그 항공기가 바로 봄바르디어에서 에어버스로 인수된 C-시리즈 항공기 입니다. 

 

지금은 이름이 A220으로 바뀐 그 항공기 이죠~~ㅎ

 

 

특이점은 봄바르디어에서 에어버스로 인수되기 전에 인도한 항공기라서 처음에는 아래와 같은 도장이었습니다. 

 

봄바르디어에서 도장직후 사진 

 

딱봐도 대한항공기인지 알 수 있는 외부 페인트에 

 

정확하게 

 

봄바르디어 CS300이라고 적혀있죠!ㅋ

 

하지만 중간에 봄바르디어가 에어버스에 인수되고나서 전세계의 항공사들은 페인팅을 다시 해야했습니다. ㅎㅎ

 

사라진 회사의 이름을 계속 적어놓을 수가 없었거든요. ㅎㅎ

 

참 신기하고 재미난 사건이 아닐 수 없습니다. ㅎ

 

 

 

이제 이 글을 보신 분들은 국내선 항공기를 탔을때, 

 

오른편의 좌석이 왼편보다 한개가 적다면 A220항공기인것을 알 수 있게 되셨습니다!!ㅎㅎ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7

추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