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 / 2021. 4. 2. 11:56

British Airways의 First Class Meal Kits를 집에서 요리하는 시대

반응형

British Airways는 영국의 케이터링 회사와 제휴하여 Meal Kits를 출시하여 집에서 편안하게 First Class의 식사 경험을 제공합니다. 

 

£ 80부터 시작하는 각 키트는 두 사람을 위한 식사를 만든다고 하네요!

 

해외여행이 금지된 코로나시대에 전세계의 항공사들은 어떻게든 이 긴 터널을 지나기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는것 같습니다. 

 

과연 어떤 몸부림인지 한번 살펴볼까요?

 

 

 

 

 

영국 항공은 일등석 기내식 판매를 시작합니다.

 

코로나는 세계의 많은 사람들에게 비행을 먼 추억으로 만들었습니다. 

 

일부는 여행이 제한되는 동안 대면 회의를 대체하는 Zoom 회의의 현실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한편, 다른 사람들은 5천 파운드의 벌금을 물지 않고는 영국을 떠날수도 없습니다.

 

승객이 여행을 못하고 있으므로 항공사 또한 여행에 따른 수익을 놓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어마어마한 적자를 피할 길 없는 항공사들입니다. 

 

이로 인해 일부 항공사들은 그들의 할 수 있는 범위안에 창의력을 발휘했습니다.

 

 

 

집에서 즐기는 First Class Meal

 

요즘 많은 사람들이 Meal Kits의 개념에 익숙합니다. 

 

일반적으로 플랜에 가입하고 원하는 식사를 선택합니다. 

 

며칠 후, 요청한 식사에 필요한 재료가 문앞에 나타납니다.

 

 

2021.02.08 - [주식] - 요즘 밀키트 대세 마이셰프를 아시나요?

 

 

British Airways는 현재 Meal Kits 시장에 진출하고 있습니다.

 

이 항공사는 케이터링 제공 업체 인 DO & CO 및 Feast Box와 제휴하여 일등석 기내식을 기반으로 한 기내식 상자를 제공합니다. 

 

이 상자는 배달 된 식사에 따라 £ 80부터 시작하여 2인분을 먹을 수 있는 양입니다. 

 

 

 

 

 

 

£ 80부터 시작하는 상자에는 2 인용 4 코스 식사를 ​​만드는 재료가 들어 있습니다.

 

에어 버스 A380에서 일등석을 즐기는 것과 달리 '승객'이 식사 준비를 해야합니다. ㅎ

 

항공사는 여권 형태의 레시피 시트와 정보 카드를 제공합니다. 

 

여기에는 재료 더미를 항공사의 최고급 승객에게 적합한 식사로 바꾸는 모든 지침이 포함됩니다.

 

 

 

식사 키트에 대해 항공사의 브랜드 및 마케팅 책임자 인 Hamish McVey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우리는이 독점적 인 First 경험을 통해 비행을 놓친 고객이 집에서 놀라운 식사 경험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랍니다. British Airways, Feast Box 및 DO & CO는 최고 품질의 세계 각국의 요리를 제공하는 데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으며, 38,000 피트가 아닌 고객의 문앞에 배달되는 것이 약간 다르게 보일 수 있지만 그만큼 흥미로울 수 있기를 바랍니다.”

 

 

 

왜 지상에서 식사를 판매하나요?

 

영국 항공이 왜 그러한 식사 키트를 제공하는지 궁금 할 것입니다. 

 

결국 그들은 슈퍼마켓이 아니라 항공사입니다. 

 

이 글을 읽는 분들도 모두 아시겠지만,

지금 현재 많은 항공사는 주요 수입원이 차단 되었기 때문에 추가 수입원을 찾고 있습니다.

 

매우 절박하게 말이죠. 

 

 

 

 

 

박스 배송은 다음 주에 시작됩니다.

 

영국 항공은 영국의 엄격한 여행 제한으로 인해 현재 다른 항공사보다 더 많은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그 결과 항공사는 일정을 크게 단축 해야했습니다. 

 

실제로 RadarBox.com의 데이터에 따르면 이 항공사는 현재 2019 년에 운항 한 항공편의 15 %를 운항하고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케이터링과 관련된 추가 수익원을 찾는 데 영국 항공 만있는 것은 아닙니다. 

 

작년에 싱가포르 항공은 에어 버스 A380 중 하나를 레스토랑으로 바꿨습니다 . 

원래는 목적없는 항공으로 운영하려 했으나, 환경단체의 반대에 부딪혀 기내식 식사만 하는 항공권을 팔았다고 합니다. 

 

 

 

 

Finnair는 핀란드 슈퍼마켓에서 즉석 식사를 판매하기 시작했으며, ANA는 지금까지 가정 경제 식사 판매로 180 만 달러를 벌어 시장이 얼마나 수익성이 있는지 보여주었습니다. 

(180만 달러 = 약 20억원)

반응형
  • 네이버 블로그 공유
  • 네이버 밴드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